암 예방 컬러푸드, 5가지 색깔 과일·채소의 놀라운 효능
2017/03/29 11: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암 예방 컬러푸드가 주목 받고 있다.

최근 미국 국립 암 연구소는 암을 예방하려면 하루에 5가지 색깔의 과일과 채소 등 다양한 식품을 섭취하라고 권장했다. 이는 붉은색, 노란색, 초록색, 보라색, 흰색 등이 포함된 채소와 과일을 지칭한다.

암 예방 5대 컬러푸드에는 암과 만성질환을 예방하는 '파이토케미칼'이라는 물질이 함유됐다. 파이토케미칼은 음식의 색깔별로 들어있는데 종류와 효과도 다르다.

붉은색의 토마토나 수박, 딸기와 같은 채소·과일에는 풍부한 라이코펜과 안토시아닌 등의 파이토케미칼이 들어있다. 이 물질은 활성산소 제거 효과가 뛰어나며 암세포 성장을 억제하고, 면역기능을 향상시켜 준다. 특히 라이코펜은 전립선암과 심장병 예방에도 효과가 좋다.

오렌지, 귤, 호박, 당근, 감 등 노란색 채소·과일에는 카로티노이드라는 파이토케미칼이 있는데, 이 성분은 항암 효과와 노화를 지연시키는 효능이 있다. 오렌지, 자몽, 감귤 등의 안쪽의 흰껍질에 들어있는 리모넨이라는 파이토케미칼은 여러 가지 암을 예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란색 곡류와 과일에 해당하는 대두, 옥수수, 망고, 멜론 등에는 이소플라본이 풍부한데, 유방암 예방과 콜레스테롤 수치 감소, 골다공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배추, 브로콜리, 케일, 양배추, 해초류, 대두 등의 초록색 채소·곡류에는 설포라판, 인돌, 리그난이라는 파이토케미칼이 포함됐다. 이것은 건강한 세포 상태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줘 대장암이나 유방암과 전립선암과 같은 호르몬과 관련된 암 발생 위험도를 낮춘다.

붉은 보라색 계통의 채소·과일은 항산화 효과와 염증반응·암 성장 억제 효과가 있는 페놀화합물이라는 파이토케미칼을 갖고 있다. 주요 식품으로는 자두와 딸기, 적포도, 적포도주, 키위, 건포도 등이 있다.

또 마늘과 파, 양파, 버섯, 배, 백포도주 등의 흰색계통의 식품은 알릴화합물이라는 파이토케미칼을 지녔다. 알릴화합물은 간암, 유방암, 대장암, 위암 등을 예방하고 강한 살균·항균 작용을 하며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와 혈압을 낮추는데도 효능이 있다.
[ 최석현 기자 invisible2@daum.net ]
최석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belief486@nate.com
건강한 먹거리 캠페인 '굿푸드뉴스'(www.goodfoodnews.kr) - copyright ⓒ 건강한 먹거리 캠페인 '굿푸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건강한 먹거리 캠페인 '굿푸드뉴스' 설립일 : 2015년 1월 26일
    표이사: 김호덕 편집인: 이주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덕  
    Ω 14493 경기도 부천시 신흥로 389번길 44 함태스위트빌 101동 104호  
    대표전화 : 070-7590-1486 |  belief486@hanmail.net
    사업자번호: 130-47-52691 Copyright ⓒ 2018 '굿푸드뉴스' All right reserved.
    건강한 먹거리 캠페인 '굿푸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