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불매운동 확산
2018/10/29 17:3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권원강 교촌에프앤비 회장의 육촌인 권모 신사업본부장(상무)의 폭행갑질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교촌치킨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올해 들어 교촌이 치킨업계 중 처음으로 배달비를 부과하고 일부 매장에서 ‘홀비’를 받아 ‘미운털’이 박힌 상황에서 이번 사태로 비난여론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교촌은 권 상무의 직원 폭행 영상이 보도된 지난 25일 당일 권 회장 명의로 사과문을 통해 권 상무를 사직처리하고 폭행 사건에 대한 재조사 방침을 밝혔지만 시민들의 분노는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현재 불매운동은 물론이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권 상무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청원글이 다수 올라왔다.

교촌치킨이 폭행영상 공개 반나절 만에 공식사과하는 등 발 빠르게 대처했음에도 비난여론이 거센 이유로는 올해 들어 시행한 배달비와 홀비도 원인으로 꼽힌다.

교촌치킨은 지난 5월부터 배달되는 상품에는 2000원의 배달비를 부과했으며 여의도점·홍대점 등을 포함, 서울 6곳과 경기 1곳의 매장에서는 ‘홀비’(내점가)로 1000원을 더 받고 있다. 홀비는 매장에서 음식을 먹을 때 부담하는 비용이다. 배달비와 홀비 책정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사실상 가격인상이라며 불만을 제기했었다.

당시 해소되지 않고 잠재돼 있던 불만이 이번 사태로 인한 분노가 더해지면서 교촌치킨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불매운동 및 비난 여론이 거세지면서 교촌의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교촌에프앤비는 지난 3월 13일 창립기념일에 기업공개 방침을 공식화하고 상장 주관사를 선정했다. 교촌의 지난해 매출은 3188억원, 자기자본은 281억원으로 코스피 상장 최소 요건인 매출액 1000억원, 자기자본 300억원에 도달했다.

하지만 불매운동 확산으로 매출에 직접적인 타격을 줄 경우 상장이 더 멀어지고 한국거래소가 상장 심사 시 기업의 투명성과 윤리의식을 엄격한 기준으로 삼는 점도 악재로 작용한다.

교촌은 이번 사태로 가맹점주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이를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투명한 재조사와 함께 가맹본부의 문제로 가맹점이 피해를 봤다면 구제 방안을 내놓겠다는 뜻도 밝혔지만 진정성 여부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봐야 할 사안이다.

굿푸드뉴스

57193_37941_414.jpg
 


[ 김호덕 기자 belief486@nate.com ]
김호덕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belief486@nate.com
건강한 먹거리 캠페인 '굿푸드뉴스'(www.goodfoodnews.kr) - copyright ⓒ 건강한 먹거리 캠페인 '굿푸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BEST 뉴스

건강한 먹거리 캠페인 '굿푸드뉴스' BEST 뉴스
삼양사 ‘서브큐’, 중화 면
댓글달기
네티즌 댓글
댓글 작성자명 님ㅣ2018.11.22 13:24:39 삭제
 1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건강한 먹거리 캠페인 '굿푸드뉴스'
    Ω 14493 경기도 부천시 신흥로 389번길 44 함태스위트빌 101동 104호
    대표전화 : 070-7590-1486 ㅣ  belief486@hanmail.net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1156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6일 ㅣ 제호 : 굿푸드뉴스 ㅣ 발행인 : 김호덕 ㅣ 편집인 : 이주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덕
    사업자번호: 130-47-52691 Copyright ⓒ 2018 '굿푸드뉴스' All right reserved.
    건강한 먹거리 캠페인 '굿푸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